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5-14 21:01:41
기사수정

광주시는 오는 6월까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4년 절수기기 보급 지원사업을 시범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생활 속 물 절약을 실천하고 사회적 복지향상 효과를 동시에 확보하고자 마련됐다.

절수기기란 물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수도꼭지나 변기에 추가로 장착하는 부속으로 수도법 15(절수설비 등의 설치) 개정 이전인 2001년 이전에 준공된 주택에 거주하는 취약계층(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한부모 가정) 1가구당 총 3개의 절수기기(양변기용, 주방용, 샤워용)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신청은 6 28일까지 절수기기 지원 신청서, 건축물대장, 취약계층 증명서 등을 구비해 주소지 관할 행정복지센터나 광주시 맑은물사업소 수도과 방문 신청 및 담당자 메일 접수(gkwls810@korea.kr)하면 되며 신청서 접수 마감 후 7월부터 보급할 예정이다.


방세환 시장은 가뭄 등 기후변화가 심각해지는 만큼 물 절약 문화를 확산해 물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겠다 관내 취약계층의 복지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jcitizen.com/news/view.php?idx=132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