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6-10 18:36:54
기사수정



광주시는 지난 7일 시청 순암홀에서 취약계층 재난피해 예방을 위한 재난안전대응 마련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광주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자원봉사센터, 의용소방대연합회, 자율방재단 등 17개 기관·단체에서 관계자 20명이 참석해 장마철 대비 취약계층 재난피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주요 안건으로는 기관·단체별 주요 역할 및 수방 장비 관리체계 점검, 재난상황 모의훈련과 관련된 내용이 논의됐으며 지난해 구축된 재난안전공동체 및 읍면동 마을 지킴이를 통한 지역별 예찰 및 취약 가구별 위험 요인 점검 등 사전 대비책을 마련했다.

시는 6월 중 경안동 중앙로에 위치한 주택(2022 8월 침수지역)에서 재난상황 모의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며 복지·안전공동체와 함께 경안동 일대 지역에서 빗물받이 막힘 체크 등 침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예찰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방세환 시장은 취약계층은 재난상황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이들을 위한 선제적 대응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역의 복지·안전을 위해 활동하는 재난안전대응공동체 및 읍면동 마을 지킴이와 함께 지속적인 예찰 활동 및 효율적 복구 방안 마련으로 시민 모두가 안전한 광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jcitizen.com/news/view.php?idx=134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