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6-11 20:17:05
기사수정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보호법 제정 31주년 법 개정 통해 피해자들이 모욕당하지 않고 보호받을 수 있는 환경 마련해야


안태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광주시을)이 소녀상 테러를 반인류적 행위라고 비판하며 강력 규탄했다.

 

안 의원은 11일 정의기억연대 등 시민단체와 공동으로 소녀상 테러 규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보호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와 극우세력, 친일매국세력의 사죄를 촉구했다.

 

안 의원은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상징물이며, 더 나아가 36년간 대한민국을 수탈한 일본의 식민지배에 사과와 반성을 요구하는 대한민국의 의지라며 이를 부정하는 일은 반민족적, 반국가적 행위이며 일본의 식민지배를 정당화하는 반인류적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런데도 이 땅의 친일매국세력과 일본의 극우세력들은 반성은커녕 여전히 소녀상을 모욕하고 훼손하며 자신들의 과거를 정당화하고 있고 일본 정부 역시 사과와 반성은 고사하고 이를 수수방관하고 있다일본군 성노예 강제동원의 진실을 부정하고 피해자들을 입에 담을 수 없는 단어로 모욕하는 행위를 당장 멈추라고 강조했다.

 

위안부 피해자였던 이용수 할머님의 용기 있는 발언을 똑똑히 기억하고 일본이 저질렀던 잔인했던 과거도 잊지 못한다면서 지금이라도 피해자들에게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사과와 배상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법당국과 수사기관을 향해 현재 일본의 전쟁범죄 역사를 부정하고 피해자들을 모욕하는 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엄정한 수사와 이에 따르는 처벌이라며 피해자들의 절절한 외침을 외면하지 말아 달라고 요구했다.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이 제정 31주년을 맞는 만큼 법 개정을 통해 역사를 부정하는 세력에게 강력히 경고해야 한다더는 피해자들이 모욕당하지 않고 보호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jcitizen.com/news/view.php?idx=134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